블로그 이미지
[오채원연구소공감]대표 :: 세종이야기꾼 :: 실록연구자 :: 소통 디자이너 :: 010-8014-7726 :: chewonoh@gmail.com 오채원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8)
오채원연구소공감 (40)
방송 (18)
실록공감 - 나와 세종.. (49)
세종 유통분流通分 (14)
소통 강의노트 (12)
전문강사 포럼 (7)
삶.사람.생각 (19)
문화 공감 (28)
Total72,886
Today31
Yesterday20

'斃而後已'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4.26 죽어야 끝나는 일

"이노무 일은 왜 이렇게 맨날 많은지 모르겠어요. 잠 좀 실컷 잤으면 좋겠네."

눈을 반쯤 감은 딸을 배웅하는 오마니께서 말씀하신다.

"일이라는 건 죽어야 끝나는 거야."

공자와 증자처럼 뭐 대단한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나는 몸만 고단하다.



1. 曾子曰 士不可以不弘毅,任重而道遠。仁以為己任,不亦重乎?死而後已,不亦遠乎? (『논어(論語)』 「태백(泰伯))

증자께서 말씀하시길, 선비는 뜻이 원대하고 굳세지 않으면 안 되는데, (이는) 책임이 무겁고 갈 길이 멀기 때문이다. 자기의 임무를 인(仁)으로 삼았으니 또한 무겁지 아니한가? 죽은 후에야 멈추는 것이니 또한 멀지 아니한가?


2. 子曰 《詩》之好仁如此, 鄉道而行,中道而廢,忘身之老也,不知年數之不足,俛焉日有孳孳,。(『예기(禮記)』 「표기(表記)」)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시』* 지은 이가 인(仁)을 좋아하는 것이 이와 같구나. 도(道)를 향해 가다가 중간에 쓰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자신이 늙는 것도 잊은채, 나이가 부족한 것도 알지 못한 채, 매일 힘껏 부지런히 행하다가 죽은 후에야 그만두는 것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차할(車舝)의 구절 '高山仰止,景行行止(높은 산을 우러러보며 큰 길을 간다)'


'삶.사람.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고문] 심통밥통(心通-通) - 측은지심, 소통 그리고 공공성  (0) 2016.07.18
본립이도생(本立而道生)  (0) 2016.07.04
죽어야 끝나는 일  (0) 2016.04.26
『맹자』를 읽다가  (0) 2016.03.18
사랑이라......  (0) 2015.09.29
내 사람  (0) 2015.08.30
Posted by 오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