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채원연구소공감]대표 :: 세종이야기꾼 :: 실록연구자 :: 소통 디자이너 :: 010-8014-7726 :: chewonoh@gmail.com 오채원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2)
오채원연구소공감 (44)
방송 (18)
실록공감 - 나와 세종.. (49)
세종 유통분流通分 (14)
소통 강의노트 (12)
전문강사 포럼 (7)
삶.사람.생각 (19)
문화 공감 (28)
Total75,891
Today2
Yesterday71

'각화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06 태백산 사고지에 함께 가실 분~

태백산 사고지(史庫址)에 가고 싶다!

지난달에 부근까지 갔다가 눈물 흘리고 온 그곳.


작년부터 국내의 모든 사고지 답사를 목표로 오대산, 적상산, 전주, 정족산 사고지에 다녀왔다.

물론, 실록 원본을 이제는 그곳에 보관하지 않지만, 임진왜란 등으로 소실된 건물을 근현대에 들어 복원한 것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역사가 깃든 곳이라 나의 여행 희망지 1순위는 늘 사고지였다.

현재는 흔적조차 찾을 수 없는 성주, 마니산, 충주 사고지 그리고 북한에 있어 갈 수 없는 묘향산 사고지를 제외하면, 이제 태백산 사고지 딱 한 곳만 남은 터였다.


국내 모든 사고지 답사라는 그림을 완성하는 역사적인 날, 2014년 9월 13일.

태백산 사고지의 수호 사찰인 각화사(覺華寺)에 도착했는데, 뭔가가 이상했다.

응당 있을 태백산 사고지까지 가는 길이 어디에도 표시되어 있지 않았다.

각화사 안팎에서 두리번 거리다가 마침 지나가시는 스님 한 분께 태백산 사고지 가는 길을 여쭈었다.

종무소에 가서 총무님께 물어보라신다.

거 참 이상하다, 손가락으로 방향만이라도 가리켜줄 수 있는데 왜 다른 사람한테 물어보라시는 게지?


종무소에 갔더니 50대 후반으로 짐작되는 인상 까칠한 아자씨 한 분이 앉아 계셨다.

태백산 사고지 가는 길을 여쭈었더니 버럭하신다.

"내가 이 말만 7년째 하는 건데. 길 없어요."

"네?"

"거기 가봤자 흔적만 남아 있고, 그나마 풀이랑 나무가 무성해서 찾지도 못해."

"그래도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길 아는 동네 사람을 대동해서, 예초기로 풀 깎아 길을 만들며 가야 하는데, 뱀도 엄청 많고 위험해."

거의 울다시피 징징거리며 알아낸 정보에 의하면, 나는 갈 수가 없단다. 

근처라도 가볼까 싶어 사고지가 있는 방향을 쳐다보니, 나무가 우거져 컴컴한 게 무섭다.


역사적으로 중요한 곳을 왜 저렇게 방치해 두었는지 화가 났다.

기사를 검색해보니, 탐방객이 증가해서 정진수행이 힘들어지고, 상수원지가 오염될 염려가 있어 한동안은 각화사에서 사고지 복원을 반대했었나 보다.

몇년이 지나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는지, 각화사 총무님은 지자체 예산 부족을 탓하셨다.

어떤 사정이든, 우리의 뿌리를 아직도 바로 세우지 못 하고 있는 것이 아쉽고 또 아쉽다.

내년 초봄에 태백산 사고지 답사를 다시 도전하려 하는데, 뜻 있는 분들이 계시다면 함께 해요~!


(요 분은 태백산 사고지 터를 멀리서나마 보고 오셨나 보다.

http://blog.naver.com/kleejh999/20064667121 )

Posted by 오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