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채원연구소공감]대표 :: 세종이야기꾼 :: 실록연구자 :: 소통 디자이너 :: 010-8014-7726 :: chewonoh@gmail.com 오채원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2)
오채원연구소공감 (44)
방송 (18)
실록공감 - 나와 세종.. (49)
세종 유통분流通分 (14)
소통 강의노트 (12)
전문강사 포럼 (7)
삶.사람.생각 (19)
문화 공감 (28)
Total76,054
Today12
Yesterday23

'위기관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31 위기상황 시, 리더의 자세
일단 두려움을 갖되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지 말고, 지혜를 모아 좋은 결과를 성취시켜야 한다. 

古人當大事 必云 臨事而懼 好謀而成 臨事而懼 謂不可無畏也 好謀而成 謂不可徒畏也                                                                                [세종실록 31/9/2]

" 옛 사람은 큰 일을 당할 적에, 반드시 일에 임해서는 두려워하고 지모(지혜)를 내어 성사시키라 하였다. 
일에 임해서 두려워하는 것은 두려울 것이 없지 않다는 것을 말함이요, 지모를 내어 성사시킴은 두려울 것이 없지 않다는 것을 말함이요, 지모를 내어 성사시킴은 두려워하지만 할 것이 아니라는 것을 말함이다."

[해제]

세종 재위 31년째인 1449년 명나라에서 원병을 요청해 오는 등 국가적으로 큰 어려움이 닥친 해였고, 세종으로서 결단을 내려야했다. 

세종은 신하들과 대책을 의논하면서, 일에 임해서 두려워만 하고 지모를 모으지 않아서 실패한 사례로 옛날 중국 동진의 맹창(孟昶)을 들었다. 

맹창은 남방의 도적이 처들어왔을 때, "싸움이 패한 후에 죽어도 늦지 않다." 는 휘하 장수 유유(劉裕)의 말을 듣지 않고 자살하고 말았는데, 결과적으로 유유는 적을 무찔렀다. 

맹창은 죽지 않아도 되는데 죽고 만 것.

다른 한편, 세종은 위기에 임해서 아예 두려워하지 않아서 실패한 사례로 고려말의 공민왕을 들었다.

공민왕은 홍건적이 쳐들어온다는 보고를 받고도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가 개경이 함락되자 겨우 몸만 빠져나왔다.

이 어록에서 중요한 것은 위기상황이 발생했을 때 지도자가 가져야 할 중용의 자세

즉, 일단 두려움을 갖되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지 말고, 지혜(지모)를 모아서 좋은 결과를 성취시켜야 한다고 세종은 강조하고 있다.

(자료출처 : 실록학교 www.sillok.net)
Posted by 오채원